배우 왕석현이 전작에서 느낀 연기에 대한 부족함과 함께 ‘신과의 약속’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23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주말극 ‘신과의 약속’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한채영, 배수빈, 오윤아, 이천희, 왕석현, 남기원, 윤재문 PD가 참석했다.

왕석현은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를 통해 오랜만에 작품에 복귀했는데, 연기에 대한 부족함과 어색한 부분을 스스로 많이 느꼈다. 이후 꾸준히 연기레슨을 받던 중 ‘신과의 약속’ 출연 제의를 받았다. 좋은 선생님,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를 하면서 배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촬영장 분위기와 관련, “지영 엄마(한채영)께서 항상 촬영장에 오시면 말도 걸어주고 밝게 인사도 해주신다. 그래서 촬영장 분위기에 금방 적응할 수 있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담아낸 휴먼 멜로 드라마. ‘숨바꼭질’ 후속으로 24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김진경 기자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856093